利来w66娱乐-国际利来利来w66娱乐-国际利来


利来w66官网有限公司

"선수 마음? 시장질서 파괴?" 거세지는 페이컷 논란!

[루키=이승기 기자] NBA에 "우승만능주의"가 팽배하고 있다. 이 때문에 많은 선수들이 스스로 연봉을 깎는, 이른바 "페이컷(Pay-Cut)"을 감행하고 있다. 우승권 팀으로 가기 위해서다. 많은 팬들은 이러한 현상을 놓고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페이컷은 과연 옳은 일인가? 만약 그른 것이라면 또 그 이유는 무엇일까. 그리고 우리는 이 모든 현상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무슨 소리! 선수의 자유의지일 뿐 반면, 페이컷은 어디까지나 선수 개개인의 자유의지에 의해 행해지는 것이기 때문에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따라서 페이컷에 대한 어떤 제도적 제약을 걸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조금 더 와 닿는 예를 들어보자. 당신은 현재 회사를 다니고 있다. 그런데 회사 경영이 어려워졌다. 직원들이 연봉을 조금씩만 낮추면 당장의 위기를 넘길 수 있다고 해보자. 그렇다면 당신은 회사를 위해 스스로 연봉을 삭감할 수 있겠는가? 아마 대부분의 대답은 "아니오"일 것이다. 애초에 대규모의 페이컷을 할 수 있는 선수들은 많지 않다. 르브론이나 듀란트, 카멜로 앤써니 등 선택받은 자들만이 가능하다. 무슨 얘기냐고? 메가스타들은 연봉 외에도 스폰서십 계약, 각종 광고, 상품 판매 등으로 많은 부수입을 올리기 때문에 더 넓은 운신의 폭을 가진다. "돈"으로부터 자유롭기 때문이다. 하지만 롤플레이어, 벤치 멤버들이 무슨 페이컷을 하겠는가. 연봉이 아니면 수입원이 없는데. 그래서 데이비드 웨스트의 사례는 더 놀랍게 느껴진다. 2015년 여름, 웨스트는 중대기로에 서게 된다. 인디애나 페이서스와 1년간 1,20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이 남아있었지만, 인디애나는 우승과 거리가 있었다. 결국 그는 우승을 위해 샌안토니오 스퍼스로 떠났다. 그런데 스퍼스와의 계약 내용이 충격적이었다. 고작 150만 달러 베테랑 미니멈에 사인한 것. 웨스트는 "난 그저 우승하고 싶을 뿐"이라며 이적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아무리 우승이 좋다고 해도, 우리 돈으로 110억 원 정도를 포기한 것은 쉽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 다른 슈퍼스타들처럼 후원 계약, 광고 등으로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것도 아니었기 때문이다. 웨스트에게는 그만큼 우승이 간절한 꿈이었던 것. 팬들은 웨스트의 결정에 지지를 보냈다. 2017년 루디 게이도 같은 케이스다. 새크라멘토 킹스와 1,430만 달러의 1년 계약이 남아있었으나, 이를 포기하고 샌안토니오와 2년간 1,700만 달러에 합의하고 이적했다. 역시 우승을 위해서였다. 웨스트와 게이의 사례에서 알 수 있는 것은, 개개인이 어떤 가치를 중시하느냐에 따라 선택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우승보다는 더 많은 돈을 원한다면 카멜로 앤써니처럼 뉴욕에 남는 거고, 우승이 더 좋다면 100억 원을 버리고서라도 우승후보 팀에 합류하면 되는 거다. 자유계약은 말 그대로 "자유"이기 때문에, FA 자격을 획득한 선수들이 어떠한 선택을 하더라도 잘못된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본인이 스스로 돈을 덜 받겠고 뛰겠다는데 뭘 어쩌겠는가. 정답은 각자의 마음속에 이처럼 페이컷을 둘러싼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애초에 정답이 있는 문제는 아니다. 페이컷은 불법이 아니고, 어디까지나 선수들의 자유의지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제재할 수도 없는 노릇이지 않은가. 사실 페이컷 자체만 놓고 보면 욕먹을 일이 아니다. 개인 의사니까 존중해야 한다. 하지만 페이컷을 통해 자꾸 슈퍼팀을 결성하는 것이 문제다. 이는 거시적인 관점에서 봤을 때 리그 전체에 바람직한 현상은 분명 아니다. 이러한 현상을 타파하기 위해서라도 다른 팀들이 자생력을 갖춰야 할 것 같다. 사진 제공 = 나이키, 펜타프레스이승기 기자 rookiemagazine@gmail.com ROOKIE(Copyright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문의 rookiemagazine@gmail.com

기사제공 루키

欢迎阅读本文章: 雷益群

w66利来官网地址

利来w66官网有限公司